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직장인 47% “이직 제의 받아봤다”

이직 조건, 연봉인상> 복지/근무환경>인센티브
뉴스일자: 2019-10-04

직장인 2명중 약 1명은 다른 기업으로부터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10명중 3명은 이를 수락해 실제 회사를 옮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093명을 대상으로 ‘이직 제의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중 47.6%의 직장인이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직장인 중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는 응답자가 50.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40대이상의 직장인 중 48.5%, 20대 직장인 중에도 41.4%로 많았다.
 
이직 제의가 인재 영입으로 이어지는 비율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수락해 회사를 옮겨본 경험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중 27.5%가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30대 직장인 중 32.7%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25.5%), 40대이상(23.4%) 순으로 높았다.
 
이직 제의를 하는 기업이 가장 많이 제시하는 조건은 ‘연봉인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제의를 한 기업이 제시했던 조건은 무엇인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인상’이 응답률 54.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복리후생과 근무환경의 개선’을 제시했다는 답변도 응답률 48.8%로 절반에 가까웠다. 이외에는 인센티브(24.6%), 승진/높은직급(19.0%) 순으로 제시했다는 답변이 높았다.
 
이직 제의는 ‘주요 경쟁사’ 보다는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대상으로 많이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받은 기업을 조사한 결과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꼽은 직장인이 44.2%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는 ▲다른 업계(24.8%) ▲주요 경쟁사(15.6%) ▲함께 일해 본 거래처(12.3%) 순으로 많았다.
 
이직 제의 연락은 인사담당자가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채용하는 기업의 인사담당자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51.5%(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선후배나 지인(24.6%) ▲전 직장 동료(24.4%)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특히 30대 중에는 ‘채용할 기업의 인사담당자(50.7%)’ 외에도 ‘선후배나 지인(33.7%)’ 또는 ‘전 직장 동료(25.4%)’를 통해 이직 제의를 받았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돌 코리아, 온라인 주문량 평균 30% 증가
현대로템, NBP와 열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서울식품, 냉동생지와 환경사업 중심 실적 개선
터키 아르첼릭, LG에 지적재산권 소송
신입 취업, ‘IT인터넷’ 업계 ‘마케팅’ 직무 가장 인기
금융디오씨, 특허소송 비용충당 특허지분 매각
한화시스템 방산·ICT부문, 사상 최대 영업이익

 

신입구직자 취업목표 대기업 1위 ‘카카오’
지앤클라우드, 다나와에 자산양수도 및 폐업진행
바른손, 아이오앤코에 상품 공급계약
직장인 10명 중 8명, 고용 불안감 느낀다
KB국민은행, ‘Liiv M’ 광고 영상 공개
솔루엠, ‘로우즈’와 ESL 공급 계약
셀리턴, ‘당신의 뷰티풀 드라마’ 영상 공모전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