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구직자 61% “하반기 취업경기 더 나빠졌다”

채용 진행하는 기업 수 감소
뉴스일자: 2019-10-05

구직자 5명 중 3명은 올해 하반기 취업경기가 더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내년(2020년) 취업경기 역시 비관적으로 예상하는 구직자들이 많았다.
 
잡코리아가 올 하반기에 구직활동을 한 신입•경력 구직자 및 아르바이트생 1,002명을 대상으로 ‘취업 경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가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올 하반기 구직시장 경기가 어떤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1.2%가 “구직난이 더 악화됐다”고 답했다. 뒤이어 “여느 때와 비슷하다”는 답변이 36.5%였고, “구직난이 완화됐다(취업경기가 좋아졌다)”는 답변은 2.3%에 불과했다. 현재 상태 별로 살펴보면, △경력 구직자 그룹에서 ‘구직난이 더 악화됐다(65.7%)’는 답변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신입 구직자(60.6%), △알바생(52.6%) 순이었다.
 
이들 구직자들이 취업 경기가 더 나빠졌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수가 줄고 채용인원이 축소돼서’라는 응답이 53.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입사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29.4%), △임금, 근로조건 등이 더 나빠져서(22.8%), △입사지원 자격요건이 더 까다로워져서(20.6%), △구직시장 경기가 좋지 않다는 뉴스 등을 자주 접해서(17.6%), △서류전형 탈락 등 면접제안을 받는 빈도가 줄어서(17.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잡코리아에 따르면, 대다수의 구직자(97.7%)가 취업 경기 악화에 따라 구직활동에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체감하는 취업경기 악화가 구직활동에 미친 영향으로는 ‘기존보다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 했다(47.9%)’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입사지원 횟수를 더 늘렸다(40.6%)’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내년(2020년) 취업시장 전망을 묻는 질문에 구직자 중 50.5%가 ‘올해 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 답했다. ‘올해와 비슷할 것’이란 답변은 39.7%였고, ‘올해 보다 더 나아질 것’이란 희망적인 답변은 9.8%에 그쳤다.
 
구직난 타개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으로 구직자들은 △경기회복과 경제성장(42.3%),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42.1%), 실효성 있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40.6%), △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25.8%)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사회적 가치 만드는 ‘임팩트 유니콘’ 연합 모델 공모
태국과 도로교통분야 협력 양해각서
소상공인, 임대료 보다 세금 내는 돈 더 아까워
제로페이, 누적 결제액 1000억 돌파
‘마이다이어트페어 2020’ 개최 연기
상반기 대기업 대졸 신입채용 6.2% ‘감소’
롯데마트 갈 때 지갑 두고 가세요

 

회복세 보이던 소비지출심리, 코로나19 직격탄
파킹통장 ‘딴주머니’ 금리 연 1.2%로 인상
무민세대에서 진화, ‘유민세대’ 아이템 봇물
코로나바이러스 혼란 속 포트폴리오 다양화
제로페이, 첫 결제 3000원 돌려받으세요
기아자동차, 현대종합금속 신입 채용
창업성장·기술혁신 R&D사업 상반기 과제 접수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